한국 불교의 전통과 미래를 함께하는 ▒ 재단법인 선학원 ▒
홈 | 커뮤니티 | 여시아문      

TOTAL ARTICLE : 80, TOTAL PAGE : 1 / 4
(73) 공포(恐怖)를 이기는 법
 禪學院  | 2014·12·18 13:43 | HIT : 1,555 | VOTE : 418

 

(73) 공포(恐怖)를 이기는 법

 

열세 가지 더러움을 없애라

2014년 12월 03일 (수) 12:02:15 법진스님 .

“자신감만큼 젊어지고 두려움만큼 늙는다”는 말이 있다. 실제로 우리 마음 속에

공포(恐怖)가 존재하는 한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없다. 공포란 무서움과 두려움을

말한다. 부처님은 공포가 일어나는 이유에 대해 《불본행집경(佛本行集經)》

에서 이렇게 말씀하시고 있다. 

몸·말·마음으로 하는 행위가 깨끗하지 않는 한

전적으로 그 생활이 깨끗하지 않는 한

탐욕으로 심한 애욕에 빠져 있는 한

마음에 미움을 품고 악의에 차 두루 생각하고 있는 한

마음이 침울하거나 둔중한 상태에 있는 한

마음이 부동하거나 가라앉아 있지 않는 한

의혹에 쌓여있는 한

남을 비난하는 한

불안으로 몸이 굳어져 있는 한

이득과 존경과 명성을 얻으려 하는 한

게을러서 정진에 힘쓰지 않는 한

마음의 안정을 찾지 못하는 한

어리석어 어두움 속에 빠져 있는 한

사람들은 이 열 세 가지 더러움으로 인하여 마음 속에 공포를 불러 일으킨다.

《증일아함경》에 ‘까마귀 같은 사람과 돼지 같은 사람’의 비유가 나온다. 까마귀

는 배고픔에 쫓기다가 문득 더러운 것을 먹고서 곧 주둥이를 닦는다. 다른 새들

이 더러운 것을 먹었다고 비난할까 두려워서다. 돼지는 항상 더러운 것을 먹고

더러운 곳에 누워 있으면서 다른 돼지 앞에서 깨끗한 양 뽐낸다.

까마귀 같은 사람이란 한적한 곳에서 욕심으로 악행(惡行)을 범하다가 문득

부끄러워하고 스스로 뉘우쳐 제가 한 일을 남에게 고백한다. 마치 까마귀가 더러

운 것을 먹고 주둥이를 씻는 것과 같다. 반면 돼지 같은 사람이란 한적한 곳에서

스스로 악행을 저지르고도 부끄러워 할 줄 모르고 뉘우치지도 않을 뿐 아니라

오히려 뽐내고 자랑함을 일컫는다.

악행은 덕행(德行)보다 언제나 더 쉽다. 하지만 파멸로 가는 지름길임을 알아야

한다. 쇠에서 녹이 생겨 그 쇠를 먹는 것처럼 악행은 제 몸을 망가뜨리는 으뜸

되는 요소다.

값지고 건강한 인생을 살려면 우선 마음 속의 공포를 없애는 데 주력해야 한다.

그러기 위해선 부처님이 말씀하신 열세 가지 더러움을 먼저 제거해야 할 것이다.

- 법진스님(본지 발행인·재단법인 선학원 이사장)

  
  (74) 신년 법어 -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불교가 되자  禪學院 15·03·02 2471
  (72) 법대로 실천하는 것이 참다운 공양  禪學院 14·12·18 1466
Copyright 1999-2018 / skin by GGAMBO